야구) 야구의 수비기록을 정리합니다.

야구에게 중요한 건 수비입니다.

  • 수비가 중요합니다. 야구를 배울수록 점점 수비의 매력에 빠지게 됩니다. ‘저 공을 어떻게 잡지?’싶은 것을 잡을 때, 나이스 캐치가 나올 때, 더블플레이를 완성 시킬 때 등등등. 아 수비는 너무 아름답습니다.
  • 아무튼, 타격이나 투구에 비해서 수비는 수치화하는 것이 어려운 부분들이 있어요.

지표들

  • PO(자살, put out): 야수가 타자나 주자를 ‘직접’ 아웃시켰을 때 야수에게 주어지는 수비 기록입니다. 어감이 참 좋지 못합니다.
    • ‘아웃 과정’에 개입한 수비수들 중에서 직접 아웃 처리를 한 마지막 야수에게 주어지는 기록이며, 외야수의 경우에는 뜬 공을 캐치해서 아웃을 한 경우, 내야수의 경우는 뜬 공을 잡거나, 공을 잡아서 베이스를 밟거나 태그아웃 등에 주어지겠죠.
    • 단 특이한 것은 ‘삼진’의 경우는 포수에게 자살 기록이 주어집니다.
    • 따라서, 외야수의 경우에는 ‘자살’의 수가 의미가 있을 수 있습니다. 특히 다른 외야수들과 비교를 했을 때, 특정 외야수(예를 들어 중견수)의 경우에게만 지나치게 ‘풋아웃’이 많다면 이는 해당 선수가 수비의 많은 영역을 커버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? 라고 해석할 수 있습니다.
    • 내야수의 경우에는 풋아웃의 수치가 많다고 해도, 음 좀 애매한 것 같네요. 수치만으로 보면 1루수에게 풋아웃 개수가 많게 되죠.
    • 또한 투수에게서 이 수치가 높다면, ‘견제사’를 매우 잘한다, 라고 해석할 수도 있겠네요.

  • A(보살, Assist): 타자나 주자가 아웃될 때, ‘아웃 과정’에 포함된 야수에게 주어지는 수비 기록입니다. ‘Put out’의 경우는 단 한 명에게만 주어지는 데 반해서, ‘Assist’는 아웃 과정에 관여한 모든 야수에게 주어집니다.
    • 그래서, ‘런다운’처럼 야수가 계속 공을 주고 받으며 아웃처리를 한 경우에도 아웃을 처리한 마지막 야수를 제외한 공을 주고 받은 모든 야수에게 보살이 주어집니다.
    • 유격수 - 2루수 - 1루수 순으로 더블플레이가 발생했을때를 가정해보면, 다음과 같이 진행됩니다.
      • 유격수는 땅볼을 받아서 2루수에게 던져서(보살 발생),
      • 2루수는 받은 공으로 아웃을 처리해서(자살 발생),
      • 2루수는 공을 1루로 던져서(보살 발생)
      • 1루수는 받은 공으로 아웃을 처리해서(자살 발생)
    • 선수에게 ‘보살’이 많다면, 특히 내야수의 경우에는 연계플레이가 아주 좋다, 라고 해석할 수 있을 것 같고, 외야수의 경우에는 송구 능력이 아주 좋다 라고 해석할 수 있을 것 같네요.

  • E(실책, error): (기록원의 판단 하에) 정상적인 수비였다면 공이 아웃처리되었거나, 진루를 막을 수 있는 상황에서, 수비의 실수로 타자는 진루하거나, 세이프가 된 경우를 말합니다. 여기서 ‘기록원의 판단’이라는 점이 조금 애매합니다.
    • 예를 들어, 야수 정면이었지만 매우 강한 회전이 걸린 공이어서 불규칙바운드가 걸려서 못 잡았을 경우에는 이게 경우에 따라 ‘실책’일 수도, 아닐 수도 있을 것 같아요.
    • 실책은 ‘포구 실책(받은 사람이 잘못 받음)’, ‘송구 실책(잘못 던짐)’이 있는데, 누구의 실책으로 봐야 하는지도 약간 애매할 수 있죠(이 또한 기록원의 결정입니다)
  • PB(포일, Passed Ball): 포수가 범하는 포구 실책, 포수가 받을 수 있는 공이었는데, 포수가 공을 놓쳤을때, 포일이 됩니다. 음, 이 또한 기록원의 판단 으로 결정될 것 같네요.

  • WP(폭투, wild pitch): 투수가 범하는 송구실책, 투수가 던진 공이 포수가 잡을 수 없는 곳으로 날아갔을 때 이를 폭투로 기록합니다.
    • 폭투와 포일에 대한 판단도 기록원이 하는데, 애매한 부분들이 있습니다. 특히 공이 포수의 다리 사이로 빠져나갈 때, ‘포일’일까요, ‘폭투’일까요. 투수와 포수에게 물어봐서, 누구 잘못인지 물어봐야 하나요? 제 견해로는 포수와 투수가 사인을 주고 받았음에도 포일이나 폭투가 발생하는 것은 투수에게 더 큰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.

  • SB(도루, Stolen Base): ‘주자가 공과 상관없이’ 다음 루로 진루를 시도했고, 세이프가 된 경우를 말합니다.
    • 여기서 ‘공과 상관없이’라는 말에서 (폭투, 포일, 보크)를 제외합니다.
    • 또한, 도루는 수비 측이 도루를 저지하려는 의지가 없을 경우에는 인정되지 않습니다. 예를 들어서, 보통 루 상에 주자가 없는 경우에는 유격수와 2루수가 2루 베이스에서 먼 곳에 위치해 있습니다. 2루를 지킬 필요가 없으니 넓게 수비범위를 가져가는 것이죠. 가끔 루상에 주자가 있음에도, 타자와의 승부에 집중하여 이런 식으로 2루를 비워둘 때가 있습니다. 이 때 1루에 있던 주자가 2루로 도루를 한다고 해도, 이는 도루로 인정되지 않습니다. 이것이 흔히들 말하는 ‘무관심 도루’입니다.
  • CS(도루 실패, caught stealing): 도루 중에 아웃되는 경우를 말합니다.

  • SBA(도루 시도, Stolen Base Attempt): 도루 시도 횟수. 당연히 SB+CS = SBA입니다.

  • Pick Off(견제사): 투수나 포수의 견제구로 주자가 아웃되는 경우를 말합니다.

  • RISP(득점권, Runners in Scoring Position): 주자가 2루 혹은 3루에 있는 경우를 득점권으로 정의합니다.

포지션 번호

  • 저는 항상 이 포지션 번호가 어렵더라구요. 가끔 수비 루트를 말할때, 6-4-3의 형태로 말할 때가 있는데, 여전히 어렵습니다 헤헷
    • 1번은 투수(가장 중요하니까요)
    • 2번은 포수
    • 3번은 1루수(1루부터 3루까지 순서대로)
    • 4번은 2루수
    • 5번은 3루수
    • 6번은 유격수 (여기까지 내야수 끝)
    • 7번은 좌익수
    • 8번은 중견수
    • 9번은 우익수

reference

댓글남기기